찬란한 기억으로 남기를 – 쿠바(8.끝.)

 

뜨리니다드의 평화로운 아침
뜨리니다드의 평화로운 아침

뜨리니다드를 떠나는 날, 쿠바여행의 끝이 성큼 다가온 게 느껴져서인지 아쉬움에 일찍 잠에서 깼다. 이른 아침의 산책은 언제나처럼 숨겨진 보석같은 풍경을 선사해준다.

다시 아바나로 향했다. 기나긴 택시 합승 라이드가 또 시작되었다. 사실 뜨리니다드에 도착한 날 바로 버스터미널에서 아바나행 버스를 예약하려 했으나, 예약이 꽉 찼다고 했다.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려두는 정도로 그렇게 허탕을 치고 나오는찰나, 수많은 택시 기사들이 거래를 제안해왔다. 역시 걱정없이 여행이 가능한 쿠바라니까.  

아바나까지 가는 길 심심하지 않게 다른 여행자들과 대화를 시작했다. 기사아저씨랑 조수석에 앉은 언니가 스페인어로 대화를 했는지 싸웠는지 아직도 모르지만 그 구경도 재밌었다.

옆자리에 앉은 프랑스 친구 앨리스와 여행 이야기를 도란도란 주고받았다. 어디까지 가냐, 아바나엔 어디에 묵냐 이런 이야기를 하다가 또 한번 신기한 경험을 했다. 각자 묵는 숙소에 대해 이야기하는데 어째 묘사가 비슷하다. 파라다이스 호스텔! 이름처럼 여행자의 천국이긴 한가보다. 이렇게 쉽사리 아바나에서 마지막을 함께할 여행동무를 찾게 될 줄은 몰랐다. 

 

아바나 골목 골목 널려있는 옷가지들이 왜이렇게 정감이 가는걸까.
아바나 골목 골목 널려있는 옷가지들이 왜이렇게 정감이 가는걸까.
현지 식당의 메뉴와 가격표. 현지통화로 작성되어 있다.
현지 식당의 메뉴와 가격표. 현지 통화로 작성되어 있다. 25페소 = 1 USD. 완전 싸다. 

스페인어 능력자인 앨리스 덕에 마지막 날은 현지인처럼 소비할 수 있었다. 그래서 쿠바를 떠나기 직전에야 쿠바의 현지 물가를 제대로 체험해볼 수 있었다. 쿠바 여행 만세!

 

큰 터미널 창고를 개조한 주말 시장
큰 터미널 창고를 개조한 주말 시장

쿠바여행을 기념할 물건들을 사기위해, 시장을 찾았다. 정열적인 색감을 사용하는 쿠바 예술가들의 작품 구경도 실컷했다.

신선한 코코넛의 꼭지를 따서 한 모금 먹은 후에, 1달러를 더 내면 빈 공간만큼 럼주를 넣어준다. 럼코코가 또 하나의 신세계를 열어주었다.

발이 아프면 인력거를. 현지 통화로 지불하면 더 싸다.
발이 아프면 인력거를. 현지 통화로 지불하면 더 싸다.

 한참을 돌아다녀서 다리가 너무 아파, 우리는 인력거를 이용하기로 했다. 앨리스의 멋진 흥정능력으로 처음 부른 외국인화폐 기준가격보다 싸게 현지통화로 이용 가능했다. 쿠바여행때 스페인어는 정말 좋은 치트키이구나.

모로성에서 열리는 저녁 포탄 발포 이벤트
모로성에서 열리는 저녁 포탄 발포 이벤트

 

 앨리스가 불꽃놀이가 열린다며, 마지막 밤을 기리기 위해 모로성을 가자고 제안해왔다. 알고보니 불꽃놀이가 아니라 대포 발포 정도였지만, 우리네 경복궁 수문장 교대식 같이 군인 복장을 한 사람들이 행진을 해서 나름 멋졋다. 가장 재밌었던 건, 우리의 헐리우드 액션으로 가능했던 무료입장이었다 ㅋㅋ

호스텔 벽에 새겨두고 온 글귀
호스텔 벽에 새겨두고 온 글귀

 

 

모든 순간이 아름답고 찬란한 기억으로 남아있는 쿠바여행.

꽁꽁 얼어붙은 토론토를 지나
꽁꽁 얼어붙은 토론토를 지나

 

꽁꽁 얼어붙은 토론토를 지나, 마지막 경유지였던 일본에서 잔돈까지 탈탈 털어 산 럼주 두병을 빼앗기는 해프닝도 있었고.

정말 마지막 순간까지도 스펙타클했던 여행이었다. 

다시 또 가야지. 

 

  • 나라별 카테고리가 생기면 어떨까 생각했었는데 만드셨네요!
    이전 글을 훨씬 더 편하게 찾아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색연필 그림과 많은 사진들 잘 감상했어요 ㅎㅎ
    쿠바의 풍경은 알록달록하네요 ㅎㅎ 긴 쿠바여행 글이 끝나서 아쉽긴 하지만
    다른 나라 여행기 포스팅 될 꺼라 생각하니 기대가 되네요! ㅎ

    • 감사합니다 ^^! 몇 년이나 지난 여행들을 어떤 식으로 정리하면 좋을지 아직도 고민이 많답니다. 다른나라 뿐만아니라 우리나라 여행기도 많이 많이 그리고 싶네요. 늘 응원과 도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Hwajeong Park

    남미의 향기가 물씬나는 쿠바여행기군요 ‘ㅇ’
    직장인이 되어보니 시간내는게 얼마나 어렵고.. 여행다녀올때 지출하는 비용도 만만찮다는걸 깨달았는데 .. ㅠㅠ 스케블러님은 여러모로 매우 용감한 사람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앞으로도 좋은 포스팅 기대할게요 ♥

    • ^-^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말씀하신대로, 학생 때와는 다르게 시간 내기가 쉽지 않죠~ 저같은 경우엔 소소한 즉흥여행을 즐기기도 하지만, 큰 여행의 경우엔 몇 개월 전부터 미리미리 준비한답니다 (일찍 준비하고, 배낭여행 컨셉으로 다녀오면 비용도 줄일 수 있지요^^) 화정님께서도 여행지의 향기를 느끼기 위한 한 걸음의 용기를 내어 보시길 응원드립니다. ^ㅇ^