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블링, 어떻게 그릴까 (2) “선”으로 그리기

여행 중 그리는 그림의 종류별 빈도를 대략 산해보면,  주로 풍경화 >>>> 가끔 인물화 >> 그보다 더 가끔 감상화 정도로 정리가 된다.

부담갖지 말고 즐겁게 그리세요~ 라고 ‘잘’ 그릴 필요 없음! 글에다 썼지만 어떻게?가 문제다.

인상깊은 외곽선만 따내도 훌륭한 스케블링이 된다.  터키 이스탄불 보스포러스 해협을 따라 운행하는 유람선 위에서 그린 그림이다.

20110817_turkey_istanbul

이스탄불처럼 도시의 실루엣이 선 하나(보단 많지만..^^)로 표현되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여러 개의 선이 필요하다.

 

독일은 여행을 다녔던 나라 중 ‘직선’의 느낌이 강한 곳이었다.

내가 사랑하는 베를린의 중앙역(Hauptbahnhof) 을 담아낸 그림이다.

20110524_Berlin_Hauptbahnhof

사실 살펴보면 그렇게 직선만으로 그린 건 아닌데, 그 공간은 어째 ‘직선이 지배하는 공간’의 느낌이었다.

이 그림 또한 역 풍경을 있는 그대로 옮긴 건 아니다. 지붕,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플랫폼.. 역을 구성하는 요소들 중 인상 깊은 부분들만 떼어서 마음대로 스케치북에 옮겨보았다. 있는 그대로의 풍경을 옮긴 것보다 더 ‘베를린 중앙역’ 스럽다.

 

결국 모든 그림은 선들의 집합인 셈인데, 복잡한 풍경이나 사물을 평면에 담아내려면 형태의 단순화가 필요하다. 컴퓨터용 사인펜으로 그린 습작. 지하철 안의 자전거 픽토그램에서 영감을 받아 그렸던 습작이다. 뺄 건 과감하게 빼버리고 큰 줄기를 이루는 형태만 담아내도 전달은 잘 된다.

20110425_Sbahn_bike

 

  • 초보자 입장에서는 단순화가 어려운 것 같아요

    그림 잘 그리시는 분들의 작품을 보면 선을 몇개 사용하지 않아도 가시성이 좋은 반면에,
    저같은 초보자들의 그림은 어딘가 모르게 부자연스러우며, 깔끔하지도 않더라구요 ㅠ

    자세한 설명에 오늘도 하나 배우고 갑니다^^ 항상 감사해요!

    • Skeveler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성실하게 포스팅하시는 korbuddy님께 저도 많이 배웁니다 감사해요!!

      • 사실 글을 한번에 몰아 써놓고 예약발행 걸어놨답니다 ㅋㅋㅋ 우리 둘만 아는 비밀로 해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