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하 까를교의 첼리스트 듀오 Cellists Duo on Charles Bridge, Praha

20110806_praha_charlesbridge

2011.8.6. 첼리스트 듀오 @체코 프라하, 블타바 강 까를교

(Cellist Duo on Charles Bridge, Praha, Czech Republic)

재료 : 스케치북, 플러스펜, 아이라이너

 

어디가 제일 좋았어요?

독일에서의 반년 생활 후 가장 많이 들었던 질문이다. 그도 그럴 것이, 유럽엔 나라마다 도시마다 볼거가 참 많다. 나의 표준답변은 이랬다.

가장 예뻤던건 베네치아, 재밌었던건 이스탄불인데,  제일 신비로웠던 건 프라하요!

프라하에 도착했을 땐 혼자 여행중이었다. 프라하에서 만나기로 했던 친구와 연락이 되질 않는데다, 그 직전 여행지 빈에서 예정에 없던 하루를 더 묵었던 탔에, 하루치만 날렸겠거니 싶었던 프라하 호스텔 예약 전체가 취소되어 있었다. 설상가상으로 주말에 성수기였던 때라 호스텔은 빈 자리가 없었다. 여행 중 마주하는 예상치 못한 일들에 웬만큼은 면역이 있었지만, 그날은 피로에 열감까지 있었다. 우여곡절 끝에 고성느낌이 나는 (그래서 꽤 비쌌던) 호텔 방에 투숙하기로 결정했다. 더 이상 고생하고 싶지 않다는 일념으로. 잠시 누워 좀 쉬자 하고 침대에 쓰러졌지만, 막상 쉬려니 아쉬워서 이내 길을 나섰다 . 꼭 뭔가에 홀린 것처럼.

온 거리에 밤안개가 낀 것 같았다. 가로등 불빛이 안개 위로 번졌다. 고풍스런 벽돌들로 꾸며진 골목길을 무작정 걸었다. 혼자 여행중에는 곧잘 외로움이란 녀석이 찾아오곤한다. 하지만 프라하에서는 왠지 외롭지 않았다. 친구와 가까스로 연락이 닿아 다음날이면 만나기로 했기 때문도 있겠지만,  프라하의 밤에 취한 건 나뿐만이 아니었기 때문이었다. 그 여름날 프라하 밤공기의 유혹을 누가 거부할 수 있었을까. 한 걸음 한 걸음마다 몽글몽글한 밤공기를 즈려밟으며 나는 그날 분명히, 공중을 부유하는 유령이 된 것 같았다. 언젠가 보았던 샤갈의 그림 속 하늘을 나는 주인공이 된 기분이었다. (후검색 : 샤갈의 ‘도시 위에서’)멍멍하게 울리는 사람들의 말소리와 가로등 불빛들의 안내를 따라 당도한 곳이 찰스브릿지였다.

다리위에서는 화가들이 이젤을 펼치고 자신들이 담아낸 프라하의 면면들을 펼쳐놓고 있었다. 그림구경을 하면서 다리의 구획마다 서있는 성인(聖人)조각상들과 차례로 인사도 나누었다. 그러다가 나의 발걸음을 멈추게 한 것이 바로 이 첼리스트 듀오였다. 낮게 깔리는 첼로 선율은 그날 밤 프라하의 배경음악으로 제격이었다. 이들에게 음악을 청하는 인파가 제법 되었었는데, 무슨 용기였는지 나는 그 길바닥에 주저앉아 스케치북을 꺼냈다. 솔직히 한국말로 수근거리는 시선이 뒤에서 느껴졌지만, 그 상황에서 그런 건 중요한 게 아니었으므로 쉽게 흘려버릴 수 있었다.

까를교 한가운데 돌바닥에 앉아 첼리스트 듀오의 그림을 그리고 있는 나. 그 상황만이 중요했다.

한참 뒤에 생각해보니, 내 기억 속에 프라하가 이다지도 몽환적으로 신비롭게 남아있는 것은, 실제로 그 곳이 그러한 아우라를 풍기는 곳이기도 하지만 내가 좀 아팠던 탓도 있지 않나 싶다. (ㅋㅋ)

뉴욕 Macy’s, New york

20101100_newyork_macys

2010년 겨울 어느 밤, 뉴욕 메이시스 백화점이 보였던 옥상에서.

(From the rooftop, Macy’s, New York city)

정확한 날짜를 기록해두지 않았다. 난간 위에 눈이 남아있는 걸로 봐서 아마 떠나기 전 아쉬운 마음에 풍경을 기록했던 게 아닌가 싶다. 화려한 마천루, 규칙적인 개미떼처럼 보였던 노란택시들.

 

스위스로잔 레만호수 Lac Léman(Lake Geneva), Lausanne

20110520_Lausanne_LacLeman

2011. 5. 20. 스위스 로잔 레만호수

재료 : 다써가는 아이라이너

레만 호수로 기억하고 있는데, 영어로는 제네바 호수라고도 한다. 로컬 사람들은 Lac Léman이라고 칭하고, 그래서 우리나라에도 주로 ‘레만호수’로 알려져 있다. ( Lake Geneva(EN), Lac Léman(FR))

스위스 제네바의 솟구치는 분수로 유명한 호수도 바로 이 호수이고, 몽트뢰의 시옹성 도 이 호수가에 있다. 구글맵스 캡쳐사진에서 보듯이, 레만호 위쪽으로는 스위스, 아래쪽은 프랑스이다.

leman

유럽은 국경이 맞닿아 있는 나라들이 많다. 차를 타고 몇 시간만 가면 국경을 지날 수 있다는 사실이, 반도 국가에서 나고 자란 내게는 참 신기하게만 느껴졌다. 그리고 국제기구 UN본부가 위치한 스위스는 중립국의 위치를 오랜 세월 지켜왔는데, 공용어가 무려 4개(이태리어, 불어, 독일어, 로슈망어)나 된다! 공용어에 속하지 않더라도 영어가 통하는 건 당연지사. 여행하면서 ‘이런 나라에서 태어났으면 5개언어는 기본일텐데’하는 생각을 참 많이 했더랬다. ㅎㅎ

환경이 사람의 사고방식에 많은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한다. 흔히들 말하는 ‘대륙의 기상’도 정말 일리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내가 만난 미국이나 중국 출신 사람들은 (애초에 내 선입견의 영향인지 몰라도) 겁도 없고 배포가 큰 것 같다는 느낌을 주곤 했다. 레만호수 주변처럼 이렇게 국경이 맞닿아 있어 국가간 왕래가 잦고 언어도 다양한 곳에서 살면, ‘다름’이라는 가치에 대해 관대한 문화가 되지 않을까.

개인적으로 우리 사회에서 ‘다름’이란 가치가 조금 더 존중받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종종 한다.

그러고 보면 스케치북에 수변 풍경을 참 많이 담아뒀다. 어딜 가도 물가를 찾는 것이, 바다를 낀 곳에서 자란 탓일까나 🙂

 

 

서울구경 Seoul tour

20160423_seoultour

2016.4.23. 서울구경

재료 : 스케치북, 스테들러 플러스펜, 색연필

 

알차게 돌아다닌 하루의 일정을 기록해본 그림일기. 오랜만에 색칠까지 🙂

  • 서울방문객에게 꼭 소개해주는 통인시장 엽전도시락
  • 대림미술관 “Color Your Life”전시
  • 처음 사용해본 서울자전거 따릉이! (앞으로 자주 애용하게 될 것 같다 ^^)

 

그리는 과정을 처음으로 동영상으로 촬영해 보았다.

말레이시아 말라카 Melaka, Malaysia

20130125_malaka

2013. 1.25

말레이시아 말라카 Melaka, Malaysia

재료 : 스케치북, 플러스펜

 

아시아의 안시?

조그마한 강변도시. 네덜란드, 영국, 이슬람 문화가 섞여있는 도시다. 형형 색색의 조명, 여기저기 들려오는 음악소리가 뒤섞여 나름의 운치를 자아낸다. 말레이시아에서 마지막 날을 보내기 최적의 장소인 듯 하다…. 강변도시에서 살아야지 ㅎㅎ

강을 끼고 있는 도시는, 늘 아름답다.

낀따마니산 다운힐 바이크 투어 Mt.Kintamani Downhill Bike Tour

20130808_kintamani_biketour

2013.8.8 낀따마니산 바이크투어

(Downhill bike tour, Mt. Kintamani, Bali, Indonesia)

재료 :  스케치북, 컴퓨터용 싸인펜

 

발리 여행을 다녀온 적 있는 친구로부터 추천을 받아 하게 된 다운힐 사이클링 투어. 자전거를 20세가 넘어 배운ㅋㅋ 나같은 초보도 쉽게 탈 수 있었던 최고의 투어였다.

  1. 아침 일찍 숙소에서 픽업차량을 타고 낀따마니 산 위로 이동
  2. 바투 화산이 내려다보이는 전망대에서 아침식사!
  3. 낀따마니산 꼭대기 베이스캠프(?)에서 자전거와 안전장비 착용!
  4. 끝없는 언덕길 하강 시작!
  5. 하강
  6. 현지 농가 방문
  7. 하강
  8. 마지막 살짝 오르막길 구간
  9. 종료

투어 중 하드코어 코스를 선택할 수도 있었는데, 체력 & 싸이클에 자신있어 보이는 유러피안 언니 오빠들은 그리로 갔으나 나는 당연히 쉬운 코스로 계속 내려왔다.

식사가 포함되었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바람을 가르며 끝없이 하강하는 그 기분, 시원하고 청량한 느낌이 정말 좋았다.

발리 바투산 Mt.Batur, Bali

20130808_kintamani_volcano

2013. 8. 8 발리 낀따마니 산

(Mt. Kintamani, Bali, Indonesia)

재료 : 스케치북, 컴퓨터용사인펜 (일명 컴싸)

 

필리핀 낀따마니 산 바이크 투어 시작 전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바투 호수 속 바투 화산. 검은색이 화산재(가 쌓여 시간이 흐른) 부분이다. 투어가이드가 설명해주는 내용을 스케치 뒷면에 적어뒀었는데, FullSizeRender (4).jpg

화산재 부분은 건축자재로 많이들 쓴다고 했고, 높이는 1717m에 화산 밑의 바투 호수는 수심이 70m 가량이라고 했다. 늘 “낀따마니 산”이라고 기억하고 있었는데, 다시 꺼내보니 정확히는 낀따마니 산에서 내려다 본 “바투 화산” 이었구만. ㅎㅎㅎ

강화도 외포항의 새벽 Oepo-ri, Ganghwa, Incheon

20120203_강화도외포항_

2012. 2. 3.  얼어붙은 외포항 앞 갯벌

지기와 함께한 1박2일 강화도 여행에서

 

재료 : 스케치북, 모나미 153 0.7볼펜

 

#일명 ‘똥볼펜’이라고도 불리는 국민볼펜 모나미 153. 그러고보니 왜 153일까 하는 의문이 들어 폭풍검색 시전.

의외로 간단했다. 어감이 좋고 발음이 쉬워서 153. 그 이후에 여러 의미가 붙었다고. (관련기사)

  • 1963년 출시당시 필수재 기준 가격이었던 15원 + 모나미의 3번째 상품이어서
  • 이 볼펜이 여러 시제품 중  153번 모델이었기 때문
  • 성경 요한복음 구절에서 차용
  • 1,5,3 더하면 9가 우리나라 사람들이 좋아하는 숫자

# 유명브랜드와 콜라보한 한정판 153 볼펜들도 있다는 것도 처음 알게 되었다. -0-!!

 

그림 그릴 땐 잉크가 뭉쳐서 (흔이 ‘볼펜똥’이라고 표현되는..^^;;) 자주 사용하는 펜은 아닌데, 요 그림처럼 좀 스산한 느낌을 내기에 적합한 펜이 아닌가 싶다. 잉크가 많이 뭉치지 않도록 섬세한 힘조절이 필요하다 🙂

 

프라이브루크 구시가지 Freiburg Altstadt

20110522_Freiburg_Altestadt_

2011. 5. 22   프라이브루크 구시가지 예쁜 집들

@Freiburg Altstadt, Germany

재료 : 스테들러 라인플러스 검정

 

구석구석까지도 참 이쁜 동네였다. 햇살은 따스했고 바람은 시원했다. 돌계단 위에 한참을 앉아서 마을 풍경을 담아냈다. 지루했을 법도 한데 자리를 지켜준 여행동무에게 고마웠다.

이 그림은 꼼꼼히 디테일하게 그려낸 정성 때문인지 참 정이 많이 간다.

 

스위스 몽트뢰 시옹성 Château de Chillon

20110521_chateaudechillon_ 사본

2011.5.21 스위스 몽트뢰 시옹성

Château de Chillon, Montreux, Switzerland

재료 : 얇은 검정 잉크펜 (하이테크 0.28쯤으로 기억)

 

친구와 함께한 몽트뢰 레만 호 주변 자전거 여행. 이 때 처음으로 한 손 놓은 채로 자전거 타는 스킬을 습득해서 엄청 뿌듯했던 기억이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