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노 버스킹 아저씨 Italian Busker

20110424_leipzig_busking

2011.4.24

이탈리안 버스커 아저씨 @독일 라이프찌히 성토마스성당 앞

(Busker in front of @St. Thomas Church, Leipzig, Germany)

 

아이라이너로 그린 그림 🙂 뒷장에 남겨둔메모를 보니 이탈리아노 아저씨였다!

Italiano로 추정되는 거리 악사 아저씨.

가사의 뜻은 모르지만 내 귀에는 ‘내 사랑~’이라고 들린다.

중학교 때 배웠던 ‘오솔레미오’도 불러주심 🙂

 

 

라이프찌히 바흐교회 St. Thomas Church, Leipzig

20110424_Leipzig

2011.4.24 @성 토마스 교회, 독일 라이프찌히

( St. Thomas Church[Thomaskirche], Leipzig, Germany)

일명 ‘바흐교회’로 불리는 성 토마스 교회. 바흐의 도시 라이프찌히에서 하모니카 & 기타연주를 들으며 진득~하게 앉아서 그렸던 그림이다. 그 때의 신나는 선율과 평화로운 분위기가 생생하다.

건조한 잉크 느낌의 볼펜으로 그렸던 그림.

스케블링, 무엇으로 그릴까 (1) 스케치북

그림을 그리는 바탕이 되는 스케치북!

지금까지 채워온 스케치북들이다.

FullSizeRender (3)

그림으로 차 있는 스케치북이 위의 9권. (아래 4권은 아주 가끔 필요할 때만 쓰는 것 or 사놓고 안쓰는 것들)

5권째부터는 같은 종류의 스케치북을 사용중이다. 무게 & 크기에서 딱 마음에 드는 스케치북을 발견했기 때문 🙂

FullSizeRender

화방이나 문구점에 스케치북을 사러 가면, 조금 핸디한 사이즈는 “크로키 북”으로 적혀있는 경우가 더 많았다.

크기는 가로*세로 mm 로 나타나 있다. 내가 주로 쓰는 스케치북은 가로 125 * 세로 190 mm (=32절)로 말그대로 ‘손바닥(보다 쪼오금 큰)만한’ 크기다.

  1. 가볍다 (보통 여행이 당일~ 길어봤자 2주 정도이고, 나의 여행 모토는 ‘짐은 최대한 간편하게’이므로)
  2. 20~30분 내로 그려내기 딱 알맞은 크기(조금 작은 듯 하지만 너무 크면 여행 중 그림 그리기 부담스럽고, 이보다 작으면 담아내고자 하는 내용을 담기에 부족한 느낌이었다.)

중요한 것이  “평량”이라는 용어로 나타내는 종이의 두께이다.

일정 면적의 종이의 중량을 말한다. 1m2 면적의 종이의 중량을 g으로 나타낸 것을 미터평량, 1자2(30.3cm×30.3cm) 면적의 종이의 중량을 돈중으로 나타낸 것을 척()평량이라 하는데, 간단히 평량이라 하면 미터평량을 의미한다.

[네이버 지식백과] 평량 [坪量, basis weight, substance] (화학대사전, 2001. 5. 20., 세화)

첫번째 사진에서 아래쪽 스케치북들을 쓰지 않은 이유가 바로 평량때문이다. 80g, 95g은 너무 얇아서 뒷면이 비치므로, 뒷장에 글이나 메모를 곁들이기에 부적합했다. (참고로 일반적으로 쓰는 A4용지의 미터평량이 80g정도다.) 내가 주로 쓰는 스케치북의 평량은 200g. 미술시간에 쓰는 스케치북 두께로 180~220g정도면 되지 않을까 싶다.

 

여행 스타일, 여행기간 등에 따라 스케치북 종류가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내 스케치북 중 가장 두꺼운 것(첫번째 사진에서 2번째 스케치북)은 독일 교환학생 기간 내내(약 6개월) 그렸던 아이다. 6개월 간의 여정 중 인상깊었던 순간들이 차곡 차곡 다 기록되어 있다. 그 이후에는 당일치기 국내여행부터, 길어봤자 최대 2주 쯤의 해외여행까지로 주로 단기 여행이기 때문에 얇은 아이들을 가지고 다녔다.

9권의 스케치북들은 내 보물 1호다. (양이 점점 늘어난다 야호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