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새해, 사내동호회 창설을 기획하다.

2017년 새해를 맞아 기획중인 프로젝트가 있다. 바로 스케블링 사내동호회! 아직 정식 이름은 미정이고, 정족수를 향한 물밑작업을 시작했으며, 회장님 섭외는 완료했다. 시작했으니 반은 성공했다. 하하하

동호회 승인은 문제가 되지 않을 테니까, 운영 방안을 알차게 구성하는 것이 가장 중허다! 

실제로 지난 주부터 친구를 대상으로 실험(!!)해가며 컨텐츠를 구성하고 있다. 클래스 비슷한 그 무언가를 열어봐야지, 라고 생각했을 때부터, 내 스케블들을 지인들에게 보여주면서 사람들의 반응을 유심히 살폈다. 놀랍게도 ‘우와~’ 다음으로 가장 많이 나오는 반응은 ‘나도 그리고 싶다.’

인류가 짱돌 하나로 먹고살았던 시절부터 그림은 존재했다. 왜일까? 학부때 비쥬얼 아트 교양 수업 첫강에서 교수님이 던졌던 질문인데, 나는 망설임 없이 ‘그냥. 그리고 싶어서’ 라고 생각했다. 그냥 그리고 싶은 마음은 누구나에게 있다고 믿는다. 그 강도와 빈도가 저마다 다를 뿐. 교과서 귀퉁이의 낙서는 지겨운 수업시간의 유일한 해방구가 아니었던가! (그림욕구, 결국 표현욕에 대하여는 다른 꼭지로..)

“어렵다”

“흰 도화지가 두렵다”

실제로 이렇게들 많이 말했다. 어렵고 무서운 이유. 본인이 손수 그린 그림이 미운 이유. 바로 그 누구가 시키지도 않았지만 “잘그려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런데 무언가를 “잘한다”는건, 기준이 있을 때 쓸 수 있는 말이다. 

그림은 대상과 절대 같을 수가 없다. 사진을 찍는다고 해도 그 사진이 주제물 자체가 될 수는 없지 않은가. 그러니 나는 (얼마나 모일진 모르겠으나) 우리 소중한 회원님들께 감히 말해드리고 싶다. 정답은 없다고. 

 

어차피 동호회는 연필깎고 선긋기로 팔근육 키우기 운동을 시켜주는 미술학원이 아니고, 학원이 되어서도 안된다. 그냥 사람들이 한 번 시도나 할 수 있게 멍석을 깔아주자는 소박한 목표로 기획중이다. 

아이디어가 퐁퐁 솟아오른다. 

그림 그리기가 마냥 좋기만 했던 내게, 처음으로 두려움이라는 감정을 안겨주었던 첫 기억을 더듬어 본다. 석고소묘는, 너무 지루했다. 끝끝내 넘어내지 못한 벽이었던 석고상들. 이제는 그 벽을 넘지 못했던 게 참 다행으로 느껴진다. 

(솔직히 아직도 부를 때마다 좀 오그라드는 내 취미) 스케블은, 내멋대로 그려도 되니까 자유롭고 즐겁다. 

그래서 그려봤다. 부끄부끄 대각면 아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따 아재요, 술 한사발 했능교 ㅋㅋㅋㅋㅋㅋㅋ

부끄부끄 대각면 – 아이폰 메모 앱을 활용한 1분짜리 손가락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