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헤어나올 수 없는 매력

3월 3일 ~ 5일

2박 3일간의 일정으로 제주도를 다녀왔다. 

추위를 지독히 타는 나에게 3월 초의 제주도 여행은 가장 빨리 봄소식을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애초에 짜두었던 계획에 변경이 생겼지만, 새로운 재미 요소를 덧붙여서 원래보다 더 재밌고 추억 가득한 여행을 하고 돌아왔다.

또 한번 느꼈다. 일상에서도 여행자 특유의 열린 마음을 발휘하고 살자고. 


이틑날 아침 일찍 해변 산책을 나섰다. 모래사장에 첫 발을 내딛을 때만 해도 캄캄했는데, 하늘이 서서히 어둠을 거두어 갔다. 수평선 위로 비양도의 자태가 점점 더 선명해졌다. 


두 발 아래를 가득 채운 까만 점들을 자세히 들여다보았다. 살아 움직이는 고동들이었다. 생명력 넘치는 바다의 기운에 감탄하고 있던 찰나, 비양도의 모습에서 졸음 가득한 아기코끼리의 기지개가 보였다. 어린왕자의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 오마쥬랄까 🙂

동심으로 돌아갈 수 있었던 협재 해변 아침산책 🙂 더할 나위 없이 좋았다. 

미니멀라이프

중고나라를 통해 처음으로 물건을 팔아보았다. (애초에 그런 결심을 한 이유가 새 물건을 사서이긴 하지만^^;;) ‘꼭 필요한 만큼만의 소유’에 대해 생각해보는 좋은 기회였다. 

꽤나 특정 분야에는 물건욕심이 있는 편이라 미니멀리스트가 되겠다는 생각은 애초에도 없었다. (미니멀리즘 카페에 가보면 미니멀라이프랍시고 무인양품 스타일의 물건을 사는 것에 대해 고민하는 이가 더러 있는 걸로 봐서는, 나 정도면 이미 나름 잘 소유하고 있는 것이 아닐까 ㅋㅋㅋ) 
정들었던 아이들을 예쁘게 광내서 사진촬영을 해주기 위해 조명이 좋은 카페를 찾았다. 잘 팔리기 위해선 모름지기 자세하고 진실한 설명이 필요한 법이리라. 넓은 탁자 위에 나란히 줄을 세우고, 작별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물건들을 그려보았다. 

이미 지난 주말의 일이라,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진즉에 팔렸다. 역시 인기제품은 중고시장에서도 인기가 많구나. 

역시 물건이든 사람이든 본연의 가치가 중요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