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레나페렌테 나폴리4부작 나의 눈부신 친구

강렬한 인상을 남긴 엘레나 페란테의 소설.  나폴리 4부작은 총 4권으로, 1권 나의 눈부신 친구, 2권 새로운 이름의 이야기, 3권 떠나간 자와 머무른 자 그리고 4권 잃어버린 아이 이야기로 이루어져있다. 1, 2권의 흡입력은 정말 대단해서 책 속에 풍덩 빠져들었다가 3권 후반부에서야 조금 헤어나온 느낌이다. 4권은 곧 나올 예정이라고 알고있는데, 얼른 나왔으면 좋겠다.

이탈리아 출판사 대표만 알고있다는 엘레나 페렌테. 사실 그 이름조차도 필명이라고 하니 더 신비로운 느낌이다. 작가로써 책을 통해 모든 것을 털어냈기 때문에 그 이상으로 대중에 노출을 할 필요가 없다고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나 또한, 이 소설이 자전 소설임을 고려했을 때 엘레나 페렌테가 대중에게 노출된 작가였다면 이 정도의 작품이 나올 수 없었을 것이라 생각한다.  추측건대 엘레나 페렌테는 유년 시절 

주인공 레누가 성장하는 과정 중에 서술하는 내면의 목소리에 공감되는 부분이 정말 많았다.  우정이라는 큰 덩어리 안에서 엎치락 뒤치락하는 열등감과 우월감, 질투와 시기, 행복과 불행이 묘사되어 있다. 나 또한 느낀 적 있는 감정들이라서 그런지 내 마음이 핀셋으로 조각조각 분해당한 느낌까지 들었다. 놀라운 건 이 나폴리4부작이 전 세계적으로 페란테 열병(Ferrante Fever)을 불러일으켰다는 점이니다. 사람의 심연에 존재하는 감정에는 보편성이 있음을 뜻하는 것 같다. 

나폴리에 가보고 싶어졌다.  

 

팜 주메이라 @두바이

난생 처음 방문해본 중동지역! 출장 겸 친구도 만날 겸 방문한 두바이에서 그 유명한 인공섬 지역도 놀러가봤다. 팜 주메이라~

아무 것도 없는 사막에 마천루와 인공섬을 세우고 사람들 불러들여 ‘만들어진’ 시장. 친구는 두바이는 언제나 공사중이기 때문에, 방문할 때마다 바뀐다고 했다. 그리고 쇼핑몰을 이용하는 사람들 중 아랍 사람들은 없다고 말해주었다.  우버 택시 기사 말로는 두바이 우버 기사의 95%는 파키스탄인, 5%는 인도인으로 할 정도로  외국인들이 일하러 많이 오는 곳인듯했다.

다음엔 도시 지역 말고 사막을 한껏 느낄 수 있는 지역을 방문해보고싶다. 

 

답다는 것. @San Francisco

지난달 처음으로 샌프란시스코(요즘은 핫한 Bay Area라고들 많이 하지만 )를 방문했다.  애니메이션 ‘빅 히어로’를 보고 느꼈던 샌프란시스코의 동화같은 느낌이 늘 궁금했다. (물론 빅 히어로에서는 샌프란시스코와 도쿄를 절묘하게 섞어 묘사했기에 순수하게 샌프란시스코만의 느낌이 아니었을 수도 있고, 애니메이션이라는 표현 기법 자체에서 오는 느낌이었을 수도 있다)

동화의 느낌이 가장 강했던 장면은 비탈을 굽이 내려오는 롬바드가였다.  그런데 실제로 차로 내려와본 그 길은, 북적이는 관광객들과 (그로 인해서인지 그냥 계절탓인것인지) 시들어 고개를 숙인 수국 때문에 크게 감동적이지 않았다. 사실 내게 더 와닿았던 풍경은 바로 그 거리에서 한 블럭 걸어 내려오다 발견한 장면이었다. 언덕이 높게 (실제로 생각하는것보다 도로의 경사가 꽤 가파르다) 솟아 있는 와중에 도로가 쭉 뻗어있는, 너무나도 샌프란시스코다운 풍경이었다. 끝없이 줄지어있는 건물들 만큼이나 빽빽하게 줄지어 있는 자동차들도 너무나 미국스러웠고, 그만큼 또 같이 늘어져있는 전깃줄도 일년 내내 따뜻한 날씨를 즐기는 그 팔자가 좋아보였다. 

10월 한 달간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음 사실 올해 내내 많은 일이 있었지. 그리고 앞으론 더 많겠지 ㅋㅋ) 그런데 그 많은 일들을 잘 소화하면서 지내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조금 더 재밌고 진취적으로 살 수 있는 환경으로 스스로를 던진 후에 찾아오는 여러가지 감정들 사이에서 자주 롤러코스터를 탄다. 인간이라는 불완전한 존재는 절대 닿을 수 없는 이상에 가까워지겠노라 발버둥치는 불행을 반복하도록 만들어져있는 걸까.

괜한 상념이 많이 드는 밤이다. 이럴 때 나는 그림을 찾는다. (그리면 가장 좋을텐데, 여독 탓에 새로 그릴 에너지는 없군 ㅎㅎ) 내가 가장 사랑하는 활동이며, 가장 나다울 수 있는 행위. 그래서 괜히 그림을 꺼냈다. 그리고 내가 발견했던, 내 눈에 가장 샌프란시스코스러웠던 풍경을 다시 한번 떠올려봤다. 

iloveskevel! 블로그를 만들어 두고 너무 게을리 관리했다. 무엇인가를 꾸준하게 한다는 것이 정말 쉽지 않다. (그나마 그림은 꾸준히 그려서 다행이다. 휴 그거 하나라도 평생 꾸준히 하자. 다 블로그로 옮기진 못할 듯싶으니 ㅋㅋㅋㅋㅋㅋ) 

스스로의 모자람 부족함을 늘 반성하고 정진하는 것은 필요한 일이나, 너무 무겁게 다가올 땐 그래도 이렇게 스스로 칭찬할 거리 하나쯤은 갖고 있어야 하는 것 같다. 앞으로도 그림을 많이 그리자 . 그리고 감상하고 색칠할 때 행복하니까 🙂

대체 답다, 스럽다는 게 무엇인지 가끔씩은 짜증이 나지만 이렇게 고민하는 것 또한 그 ‘답다’는 것 속에 일부라고 생각하면 맘이 좀 편해진다. 토닥토닥